‘피란수도 부산만 세기유산등재 컨트롤 타워 본격 가동!

0
24

♦ 부산시, 3.22일부터 「피란수도 부산유산 보존관리 T/F팀」 운영,

세계유산 최종등재를 위한 보존관리팔용등 컨트롤 타워 역할 기대

(더 마이스=이귀연 기자)부산시는 「한국전쟁기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 이 대한민국 세계유산 잠정 목록 조건부 선정에 따라 유산의 보존•관리 필요성 증대와 부산항제1부두 보존 등의 현안 해결 등을 위한 「피란수도 부산유산 보존•관리 T/F팀」 본격 운영 한다고 밝혔다.

「피란수도 부산유산 보존•관리 T/F팀」 은 유산 및 주변지역에 대하여 기관별•부서별로 추진되는 각종 개발•활용사업들이 세계유산등재 제도에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추진 될 수 있도록 부산시가 주도적으로 계획 수립단계에서 부산시청 내 각 부서는 물론이고 유관기관 및 •소유주간 사전 협의•조율을 통하여 세계유산등재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위해 부산시는 중앙부처 및 소유기관과의 유기적인 업무협력, 국내외 공감대형성 및 홍보사업을 추진할 ‘등재팀’, 역사적 고증•사료발굴 및 학술사업을 할 ‘학술팀’, 유산 및 주변지역의 보존•관리를 총괄할 ‘보존•관리팀’으로 구성된 과단위 전담부서(가칭, 세계유산추진단)를 신설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

보존•관리 T/F팀」 의 첫 회의느 3.22(목) 오후 부산시청 24층 회의실에서 개최되었으며, 도시재생과, 해운항만과, 문화예술과, 관광산업과 4개 부서와 산항만공사, 구청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북항재개발사업과 부산항제1부두 현안사항 등에 대해 논의한다.

부산시 권영수 도시재생과장은 “ 「한국전쟁기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 은 근대유산으로서 대한민국 최초로 세계유산 등재에 도전하는 것으로, 8개 유산의 보존•관리•활용 등을 일관되게 총괄 조정해 나가야할 역할들이 상당히 많을 것이며, 부산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가치와 상충하는 문제점들을 주도적이고 선도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