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이스=이귀연 기자)포시즌스 호텔 서울 지하 1층에 위치한 스피크이지 바(Speak-easy Bar) 찰스 H.(Charles H.)바는 호텔 업계 최초로 칵테일에 영감을 받은 찰스 H 비어, ‘Le 75’을 출시하다고 27일 밝혔다.

전 세계를 여행하며 음식과 칵테일에 대해 글을 썼던 전설적인 미국 작가인 찰스 H 베이커가 프랑스 칵테일, ‘프렌치 75’ 칵테일에 영감을 받아 맥주를 만든다면 어떨까란 궁금증으로 시작된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한국 최초 수제 맥주 컴퍼니인 맥파이 브루어리(MAGPIE BREWING CO.,)와 함께 진행, 청정 지역 제주의 브루어리에서 만들었다.

쥬니퍼 베리, 레몬 껍질, 계피, 감초 뿌리를 넣어 만들어 맥주에서는 느낄 수 없는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샴페인의 효모를 이용해 맥주와는 색다른 탄산의 느낌을 살렸다. 또한 레몬 드롭을 넣어 맥주의 마지막 맛을 상큼하게 만들고, 씨타넬 진(Citadelle Gin), 프리미엄 프렌치 진(remium French gin)이 흠뻑 적셔진 참나무 막대를 넣어 깊은 맛을 내기 위해 노력했다.

찰스 H.바는 1920년대 뉴욕 금주법시대를 컨셉으로, 찰스 H. 베이커가 책 ‘더 젠틀맨스 컴패니언(The Gentleman’s Companion)’에 기록으로 남긴 뉴욕, 상하이, 쿠바 등 세계 각국에서 경험한 칵테일들을 재해석하거나 클래식하고도 세련된 조합으로 이끌어낸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찰스 H의 가장 흥미로운 것은 호텔 어디에도 위치를 설명하는 안내판이 없다는 점. 고객이 스스로 바의 숨겨진 벽문을 열고 들어가야 비로소 입장이 가능한 새로운 컨셉으로 많은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숨겨진 입구로 통하는 내부는 화려한 인테리어 속에 테이블 등 곳곳에 한국의 전통 금속공예에서 영감을 받은 세련된 디자인 요소로 꾸며졌다.

찰스 H.바에서 Le 75 맥주를 즐길 수 있으며 가격은 병당 1만 8천원이다.
문의 02 6388 550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