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이스=이귀연 기자)지난해 티웨이항공이 2016년보다 4배 가까운 영업이익을 내며,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티웨이항공이 오늘(30일) 발표한 2017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5,840억원, 영업이익은 471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270% 증가했다. 경영 안정화와 공격적인 영업 등에 따라 지난해 매출액이 5천억원대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갈아치운 것이다.


티웨이항공은 조직의 가장 큰 가치와 기본을 ‘사람 중심’으로 하는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경영 안정화에 따른 실적 증대를 이뤄냈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전체 영업이익의 20%를 먼저 성과급으로 책정, 이익 창출의 원동력인 임직원들과 공유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대구발 노선뿐만 아니라 제주와 부산에서 출발하는 국제선까지 총 10개의 노선을 새롭게 취항했다. 다양한 출발지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의 편의를 크게 증진시키고, 공급석을 늘리며 기재의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가동률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항공권 예매 시 부가서비스를 더욱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번들 서비스’와 단체 항공권 시스템 개편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로 소비자들에게 더욱 편리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를 반영하듯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전년보다 30% 정도 늘어난 636만 5,919명의 인원을 수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42만 7,761명이 티웨이항공을 타고 해외로 떠났으며, 국내 LCC 업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국제선 수송 인원을 기록하게 되었다.


올해로 창립 8주년을 맞이한 티웨이항공은 올해 총 5대의 신규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며, 오는 2020년까지 보잉(Boeing)사의 차세대 주력기인 보잉 737 MAX 8 기종 총 8대를 도입해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은 물론, 더욱 폭넓은 여행지를 제공하고자 한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티웨이항공의 약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해 실적이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업계 3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 하반기 IPO(기업공개)를 앞둔 가운데, 2025년까지 매출 2조원을 목표로 더욱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