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계 이황의 발자취를 따라 거니는 길

0
12

(더 마이스=정인태 기자) 안동을 찾은 게 벌써 여러 차례지만 ‘예던길’이라는 이름이 낯설었다. 안동에 사는 지인에게 물어봐도 돌아오는 대답은 “글쎄요. 들어본 것 같기도 하고…” 정도가 전부다. 퇴계 이황이 여러 차례 거닐었고, 그 영향으로 후대의 문인, 묵객들도 자주 찾던 길이라는 이야기를 접하고 그 길을 걸어보고 싶었다. 퇴계종택, 퇴계묘소, 도산서원 등 퇴계의 흔적이 가득한 안동시 도산면으로 찾아갔다. 널리 알려지지 않아 고즈넉하게 거닐 수 있는 예던길에 첫발을 내딛어본다.

사진: 예던길에서 만난 소박한 벽화. 더 마이스DB

퇴계 이황의 발자취를 따라 거니는 길 

안동시 도산면 단천교(백운지교)에서 예던길 걷기를 시작한다. 단천교 동쪽과 서쪽으로 예던길이 나 있다. 단천교 서쪽 길을 택해서 조금 걸으니 ‘녀던길’이라는 표지석이 나타난다. ‘녀던’은 ‘가던’, ‘다니던’의 뜻이 담겨 있으며, 퇴계가 지은 <도산십이곡>에도 녀던길이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고인(古人)도 날 몯 보고 나도 고인 몯 뵈
고인을 몯 뵈도 녀던 길 알페 잇네
녀던 길 알페 잇거든 아니 녀고 엇뎔고
(옛 성현도 나를 보지 못하고 나도 그분들을 못 뵙네
옛 성현을 못 봬도 그분들이 행하던 길은 앞에 있네
그분들이 가던 길이 앞에 있는데 아니 가고 어쩌리)

녀던길이라는 이름 대신 이제는 예던길로 불리는 이 길은 퇴계가 숙부(송재 이우)로부터 학문을 배우기 위해 청량산으로 가면서 처음 걸었던 곳이다. 스스로 ‘청량산인’이라고 부를 정도로 청량산을 사랑했던 퇴계는 그후로도 여러 차례 이 길을 걸어 청량산으로 향했다. 그런 까닭에 ‘퇴계오솔길’이라 불리기도 한다. 즉 녀던길, 예던길, 퇴계오솔길이 모두 같은 길이다.

도산면에 접어들어 도산서원, 퇴계종택, 이육사문학관을 지나 단천교에서 본격적인 예던길 걷기를 시작해보자. 단천교 서쪽으로는 전망대에서 건지산을 넘어 농암종택을 지나 고산정까지 이어지는 길이 있고, 동쪽으로는 백운지 전망대에서 가송리까지 가는 길이 있다.

퇴계는 낙동강변을 따라 거닐었으나 현재는 사유지 문제로 인해 옛길을 그대로 걸을 수는 없다. 단천교에서 고산정까지 가는 길에 백운동, 미천장담, 한속담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퇴계의 한시와 그 경관을 감상할 수 있어 ‘시심의 길’이라 불리기도 한다.

사진: 예던길 전망대에 퇴계의 시조와 안내글을 담은 돌들이 군데군데 있다. 더 마이스DB

한참 동안 기억하여 보네, 어릴 때에 여기서 낚시하던 일을.
삼십 년 긴 세월 동안에 속세에서 자연을 등지고 살았네.
내 돌아와 보니 알아볼 수 있네, 옛 시내와 산 모습을.
시내와 산은 반드시 그렇지는 못하리라, 나의 늙은 얼굴을 알아보지는.
<미천장담>

전망대에 서서 낙동강과 청량산이 어우러진 절경을 바라보고 바위에 새겨진 퇴계의 한시를 읊어본다. 퇴계가 노래한 <미천장담>과 <경암> 싯귀가 적혀 있다. 전망대에서 감흥에 젖어 퇴계가 거닐었던 길 그대로 따라 가보고 싶은 욕구가 용솟음친다. 하지만 아쉽게도 퇴계가 걸었다는 강변길은 막혀 있다. 안동시에서는 강변길 대신 건지산으로 돌아가는 길을 만들어놓았다. 약 4km에 달하는 산길이다. 산행이 부담스럽다고 예던길 걷기를 포기할 수는 없다.

사진:한 폭의 수묵화를 완성하는 농암종택과 고산정. 더 마이스DB

낙동강을 따라 퇴계가 거닐었던 예던길

산행에 자신이 없다면 다시 차를 타고 농암종택이 있는 가송리로 가서 예던길을 이어 걸어보자. 이곳에서는 낙동강을 따라 걸으며 벽력암, 한속담, 월명담 등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수려한 풍광의 벽력암을 마주하고 고즈넉하게 자리한 농암종택은 <어부가>로 유명한 농암 이현보가 태어나고 자란 곳으로, 1370년에 지어졌다. 농암종택은 원래 도산서원 인근 분천동에 있었으나 1975년 안동댐 건설로 이 지역이 수몰됨에 따라 현재의 자리로 이전 복원했다. 종택과 사당, 긍구당, 분강서원, 애일당 등 농암 관련 각종 문화재를 지금의 자리로 한데 모아놓았다.

농암종택은 그 자체로만으로도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하지만, 예던길에서 퇴계와 연계해 만나봐도 재미있다. 농암은 퇴계의 숙부와 함께 과거에 급제했으며 둘은 친분이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퇴계 역시 농암과 교류했으며, 그의 둘째 아들 이문량과도 친구 사이였다. 퇴계의 <도산십이곡>은 <어부가>의 영향을 받았다. 이렇듯 농암종택에서도 퇴계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농암종택 대문 앞에 서면 긍구당이 가장 먼저 눈을 사로잡는다. 고려시대 농암의 고조부 이헌이 지어 손님을 맞는 별당으로 사용하다가 농암이 중수하여 ‘조상의 유업을 길이 잇는다’는 뜻을 담아 긍구당(肯構堂)이라 칭했다.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앞면에 넓은 마루가 있어 시원한 풍광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종택 옆으로는 분강서원이 자리한다. 이곳은 광해군 때(1613) 농암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는 뜻으로 향현사를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가 숙종 때(1700) 서원으로 개편되었다. 분강서원을 지나 산기슭에는 농암이 연로한 부친, 숙부, 외숙부를 위해 지었던 애일당(愛日堂)이 자리한다. 농암종택의 사랑채, 긍구당, 대문채, 별채 등과 분강서원, 애일당 모두 숙박 체험이 가능하므로 하룻밤 묵으며 선인들과 조우하는 사색의 시간을 가져도 좋다.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고산정

농암종택에서 청량산 방향으로 강변길을 따라 걷다가 오래된 다리 하나를 건너면 고산정(孤山亭)이 수줍은 듯 의연한 자태를 드러낸다. 퇴계의 제자이자 조선 중기의 학자 금난수의 정자로 주변 경치가 빼어나다. 금난수는 퇴계가 거닌 예던길을 걷다가 이곳의 정취에 도취돼 고산정을 지었다. 퇴계를 비롯한 많은 시인묵객들이 이곳에 들러 수려한 풍광을 칭송했다.

고산정까지 걷다 보니 퇴계가 친구 이문량에게 건넨 편지에 적혀 있던 싯귀가 점점 뚜렷하게 마음속에 번져나간다. 수백 년 전의 글귀가 긴 세월을 건너뛰어 한순간에 예던길을 걷는 우리를 감동시킨다.

산봉우리 봉긋봉긋, 물소리 졸졸
새벽 여명 걷히고 해가 솟아오르네
강가에서 기다리나 임은 오지 않아
내 먼저 고삐 잡고 그림 속으로 들어가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