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디게 가는 시간을 끌어안다, 부암동 산책

0
23

(더 마이스=이지은 기자) 모처럼 한가로운 주말이다. 아기자기한 카페에서 수다를 떨거나, 경치 좋은 유적지를 가족과 함께 가거나, 심신을 단련하는 등산을 하거나. 선택의 수는 다양하지만 이 모든 것을 한 번에 충족시켜주는 곳이 있다.

그린벨트와 군사보호구역으로 꽁꽁 묶여져 서울 안에서도 유달리 개발 속도가 더딘 부암동이다. 독특한 분위기 탓에 국내 유명한 드라마들의 촬영지로도 등장했던 참신한 동네, 부암동 골목 구석구석을 걸어가 보자.

서울과는 확연히 다른 매력

부암동에 가기 위해서는 경복궁역 4번 출구로 나온 다음 버스정류장에서 0212번, 1020번, 7022번을 타고 ‘부암동주민센터’ 앞에서 내리면 된다. 버스를 타고 들어가는 길이 점점 한적해 진다.

서울시 종로구에 속한 부암동은 개발제한구역이면서 군사보호구역에 묶여서 서울 한복판에 있으면서도 개발이 가장 더디게 진행되는 지역이다. 인왕산 동쪽 기슭에 위치한 곳으로 동쪽으로 삼청동, 서쪽의 홍제동, 홍은동, 남쪽의 청운동, 옥인동, 북쪽의 신영동 평창동과 접해 있다. 부암동 동사무소를 기점으로 이어지는 작은 골목길은 동네 구석구석을 연결해 준다.

부암동, 이곳은 서울과 ‘다른 곳’ 이다. 한 곳에서 갖가지 소스를 가지고 확실히 다른 냄새를 풍긴다. 공기부터가 다르다. 산으로 둘러싸여 말 그대로 공기가 상쾌하다. 주민센터에서 조금만 밑으로 내려가면 홍대에서나 볼법한 아기자기한 카페들이 보인다. 직접 로스팅해 내려주는 커피가 일품인 커피숍도 있다. 커피숍을 안을 슬쩍 구경했더니 어이쿠. 국내 유명한 모델이 앉아 있다.

트렌디한 카페와 레스토랑이 즐비한 거리에서 시야를 조금만 더 확보하면 온통 산이다. 잘 포장된 도로와 주택들 뒤로 보이는 산이 다른 지역이 가질 수 없는 색다른 느낌을 준다. 이곳의 아기자기한 건물들이 그저 아기자기한 맛에 특별한 것이 아니다.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곳에 떡하니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특별하다.

색감 있는 레스토랑은 반 지하 어디쯤 걸쳐 있고 그 위에는 장독이 나란히 올라가 있다. 누구네 장독이 남의 집 레스토랑 옥상에 올라 가 있단 말인가. 개발제한구역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이런 풍경을 연출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렇게 느낌 있는 거리가 있는가 하면 다른 골목에는 언제 적 건물인지 알 수 없는 방앗간과 슈퍼, 이발소가 보인다. 간판 한번 소박하다. 간판이 아예 없는 곳도 있다. 그저 하얀 페인트로 여기가 ‘방앗간’임을 알린다. 이발소는 사람이 세 명만 들어가도 꽉 찬다. 요즘 같은 세상에 아직도 이런 이발소가 있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다. 슈퍼는 또 어떤가. 슈퍼 앞에는 누런 장판을 깔아 놓은 평상이 있다. 열대야가 기승하는 저녁녘 이면 수박을 한통 깨어서 이웃끼리 도란도란 얘기하며 나누어 먹을 장소가 될 것이다.

방앗간을 알리는 페인트 간판 옆에는 ‘환기미술관’으로 가는 이정표가 보인다. 환기 미술관은 부암동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데에 가장 큰 공을 세운 미술관이다. 상시로 무료로 전시를 하고 있으며, 가족과 함께 관람하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미술관에서 다시 골목으로 나와 맞은편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창의문’이 나온다. 1396년 서울 성곽을 쌓을 때 세운 사소문의 하나로 창건되어 창의문이란 문명을 얻었다. 정면 4칸, 측면 2칸의 우진각 기와지붕으로 서울 사소문 중에서 유일하게 완전히 남아 있는 문이다. 창의문 안으로 들어가면 바로 앞으로 잘 다듬어져 있는 산책길이 보인다.

걸으면서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안성맞춤인 곳이다. 연인과 함께 도란도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그대로 쭉 걸어가면 되지만 ‘난 여기 모든 곳을 섭렵 하겠어’ 하는 대다수의 ‘최대한 많은 구경 강박증’을 가진 사람들은 서둘러 나오라. 아직도 둘러볼 곳이 무궁무진 하다.

참신한 청정 구역

부암동에는 여기저기에 유적지들도 많다. 창의문에서 멀지 않은 곳에는 ‘무계정사’와 ‘석파정’이 있다. 조선 초 안평대군이 이곳이 꿈속의 무릉도원 같다고 하여 무계동이라고 불렀고, 산 속에 정자를 지어 무계정사라 이름 지었다고 전해질 만큼 고즈넉한 분위기가 매력적인 곳이다.

석파정은 흥선대원군의 별장으로 그의 아호를 따서 붙인 이름으로 석파정의 뜰은 넓고 수목이 울창하여 봄철의 꽃과 가을의 단풍 등 절기에 따라 풍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이외에도 윤동주 시인의 언덕이 있는 청운공원과 곳곳에 문화재가 산재돼 있어 장소들을 충분히 숙지해서 가면 둘러보는데 시간적인 도움이 된다.

부암동은 한 장소에 여러 가지가 혼재된 독특한 분위기 때문에 드라마 촬영지로도 많이 이용됐다. 주민센터를 중심으로 가장 가까운 곳에 드라마 ‘찬란한 유산’한 촬영지와 ‘내조의 여왕’ 촬영지가 있다. 식상하지 않은 배경을 끊임없이 브라운관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보여줘야 하는 드라마 제작자들이 이렇게 참신한 곳을 놓칠 리가 없다.

가장 유명한 드라마 촬영지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쓸자네 아빠, 최한성의 집으로 나오는 ‘산모퉁이 카페’다. 이 카페는 이미 유명해져서 찾아가는 이정표가 여기저기 많다. 이정표를 따라 가다보면 북악산 산책로 진입 표지가 나온다. 설마, 곧 나오겠지. 이렇게 생각한다면 돌이키기엔 이미 늦었다. 이제부터 평소 운동부족인 사람들에게는 산책로가 무색한 경사진 산악코스가 시작된다.

진입로에서 얼마가지 않으면 굉장히 오래된 낮은 층의 다세대빌라가 보인다. 페인트도 많이 퇴색됐고 겉모양이 썩 훌륭하진 않지만 산속에 있으니 꽤 그럴듯하다. 담쟁이가 건물을 타고 올라가고 계단을 덮은 모양이 심지어 예뻐 보이기까지 하다. 경사진 산책로를 따라 올라 가는 길에도 특색 있는 카페와 레스토랑이 심심찮게 나타난다. 여기까지 누가 오느냐. 차를 가진 사람들이 온다. 이렇게 생각하면 뚜벅이들에게는 조금 슬픈 구석이 있다.

산을 오르다보면 제발제한구역에 묶여 밭농사를 지으며 전원생활을 하는 마을이 한눈에 내다보인다. 그리고 점점 숨을 크게 들이마시기 시작한다. 공기가 ‘청정’ 그 자체다. 휴가철이나 돼서 어디 산 속 깊은 계곡을 찾아, 큰 맘 먹고 나설 때 맡을 수 있는 그런 공기다. 소박한 집 앞 그늘에 앉아 있는 마을 주민도 보인다. 그리고 뒤돌아보면 산등성이로 이어진 서울성곽이 눈앞에 펼쳐진다. 만리장성이라고 해봤자 이것과 크게 다를 게 있겠어? 하는, 정체불명의 애국심이 솟아나는 순간이다.

주변 경치에 흠뻑 매료되어 산책로를 따라 가지만, 이 이상 올라가봤자 카페는 없을 것이란 생각이 들 무렵 산모퉁이 카페가 나타난다. 생각보다 소박한 규모의 이층 카페다. 입구부터 눈길을 끄는 노란색의 이국적인 자동차가 세워져 있다.

동양풍의 자그마한 동상들도 여기저기 세워져 있다. 산모퉁이에서 만나는 틀림없이 이색적인 공간이다. 안으로 들어가면 정면이 통유리로 되어있고, 산 아래의 탁 트인 전망이 한눈에 보여 더운 날 눈을 시원하게 한다. 1층에는 테이블이 6~7개 마련돼 있는데 대부분이 여자 손님이다. 드라마 ‘커피 프린스 1호점’의 주 시청자인 것. 아니나 다를까. 벽면에 사방으로 드라마와 관련된 사진, 주인공들의 사진과 사인, 캐리커처가 붙여져 있다.

이층으로 올라가면 테라스도 마련돼 있어 실외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전망이 좋은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멀리 내다볼 수 있는 망원경도 준비 돼 있다. 또 이곳에는 갤러리에서는 아기자기한 조각 작품이나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산속에서 이게 웬 횡재냐 싶다. 맛있는 식사와 커피, 음료를 즐길 수 있는데 에스프레소 한잔 가격이 6000원이니, 조금은 비싸다 싶지만 주변 경치와 분위기를 고려할 때 아깝지 않은 가격이다. 자, 이곳은 발품을 팔아도 결코 아깝지 않은 곳 부암동이다.

사진: 권호준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