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이스=이귀연 기자)티웨이항공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수순에 돌입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티웨이항공의 주권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지난달 30일(금)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10월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을 상장을 위한 공동 대표 주관사로 결정하고, 상장 절차를 밟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하반기 상장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저비용항공사의 증시 입성은 제주항공과 진에어에 이어 티웨이항공이 세 번째를 기록하게 된다.


지난달 30일(금) 티웨이항공이 발표한 2017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5,840억원, 영업이익은 471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270% 증가했다. 경영 안정화와 공격적인 영업 등에 따라 지난해 매출액이 5천억원대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갈아 치운 것이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총 5대의 신규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며, 오는 2020년까지 보잉(Boeing)사의 차세대 주력기인 보잉 737 MAX 8 기종 총 8대를 도입해, 신규 중•장거리 노선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티웨이항공의 최대주주는 티웨이홀딩스이며, 신청일 기준으로 보유 지분율은 78.24%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