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L그룹, 새로운 국제선 중장거리 저비용 항공사 설립 결정

도쿄 나리타 출발하는 아시아·유럽·미주 중장거리 노선 취항 예정

0
18

(더 마이스=백승엽 기자) 일본항공(JAL)은 15일 새로운 국제선 중장거리 저비용항공사의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기경영계획 2017-2020에 게재된 ‘사업 영역을 넓혀나가는 새로운 분야’의 사업 중 하나로써 일본 출도착 국제선의 중장거리 LCC 모델로 고객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일본항공의 자회사로서 설립될 새로운 LCC 항공사는 나리타 국제공항을 거점으로 아시아, 유럽, 미주 등 중장거리 국제선에 취항할 예정이다. 사업 초기에는 두 대의 보잉 787-8 기종을 사용하며 나리타 국제공항의 시설 개선이 끝나는 시점인 2020년 하반기부터 상용 운항에 나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일본항공은 풀서비스 항공사로서 사업의 모든 분야를 강화하고 경영을 합리화를 추구함과 동시에 다양한 가치관을 가진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국내선 및 단거리 국제선 구간을 운항하는 LCC, 제트스타 재팬(JETSTAR JAPAN)에 투자해왔다. 이에 더해 중장거리 노선을 운항하는 새로운 LCC 항공사를 설립 운영함으로써 고객 만족을 극대화 하는 한편 제트스타 재팬과 신설 LCC를 유기적으로 활용하여 새로운 수요 창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본항공은 새로 설립될 LCC 항공사가 2017~2020년도 JAL 그룹 중기 경영계획인 ‘그랜드 플랜’의 중요한 일부로써 방일 외국인을 비롯한 일본의 대외 교류인구 증가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한편, 2021년도 이후 JAL의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이어져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항공 새로운 LCC 항공사 개요

상호: 미정
설립 시기: 2018년 7월(준비회사 잠정 설립 시기)
거점 공항: 도쿄 나리타 국제공항
사업 내용: 항공운송사업(아시아, 유럽, 미주 등 중장거리를 주요 노선으로 하는 국제선)
사용 항공기: 보잉 787-8 기종
자본금/출자금: 미정(JAL 연결 자회사),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해 JAL 이외의 투자자를 모집할 가능성 있음
대표자: 새로운 LCC 항공사 설립 후 결정

자료 및 사진 제공: 일본항공 서울사무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