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이스=강정호 기자) 봄볕 가득한 평창군 봉평면에 장이 다시 들어섰다. 제3회 봄날의 메밀, 누들 페스티벌이 열리는 축제 장터 입구에선 달빛 교교히 흐르는 산길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 오던 허생원과 동이 그리고 허생원의 늙은 나귀가 반가운 웃음으로 객을 맞이한다.

허생원과 동이를 만나니 가산 이효석의 시 보다 아름다운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아름다운 구절이 떠오른다.
“이지러는 졌으나 보름을 갓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흔붓이 흘리고 있다. 대화까지는 칠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 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 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붓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소설 속의은 봉평은 이제 더 이상 산골짝 오지가 아니다. 사통발달 길이 뚫린 지도 오래다. 가산의 이름은 평창군을 들어서면 이미 곳곳에 보인다. 평창과 효석, 메밀꽃과 평창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봄날 메밀, 누들 페스티벌은 평창의 상징이 되다시피 한 메밀을 주제로 하여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그리고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토요일 오전이지만 벌써 행사장엔 사람이 그득하고 행사 주차장엔 축제장을 찾는 방문객들의 차가 꼬리를 물어 계속된다.

누들 페스티벌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한국외식조리협회’에서 주관하는 메밀 요리 경연대회다.
메밀을 주제로 요리경연대회의 주요 항목인 ‘카빙경연’ ‘전시경연’ ‘라이브 경연’을 진행하며 금은동으로 지자체 기관장 상이 수여가 된다. 계명문화대학교 서정대학교 카톨릭관동대학교 등 조리학과로 명성을 얻고 있는 대학교의 학생들이 대거 경연에 참가했다.

 

 

경연장은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어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참가자들의 열의로 가득했다. 특히 강원도지사가 수여한 라이브 경연 금상 수상자로 선정된 더케이 지리산호텔 조리팀의 장복진과장과 유광식과장은 경연 중 쉼없이 전문 요리기술을 시연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한편 경연 후에는 넉넉히 준비한 음식을 나누며 더케이 지리산 호텔 식음료의 우수함을 과시하기도 했다.

경연대회를 총괄하고 있는 김남수 교수는 ‘단순한 요리경연대회가 아니라 누들 축제를 찾는 시민들 함께 어우러지는 장으로 만들고자 애썼다’고 말했다. 경연 출품 작품들은 방문객들의 눈을 즐겁게 하고 시식행사를 통해 미각까지 돋구어 주었다는 평이다.

김교수는 지난 십 수년간 국제요리경연대회를 개최해 온 조리 부분의 명장이면서 동시에 대회 기획자로써 지방역축제에서 지역의 특성에 맞는 음식메뉴를 개발하여 소개하는 한편 각 지역의 특색 있는 재료를 소재로 한 다양한 형태의 요리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17년 조리학과 교수 호텔의 총주방장 요리연구가 등 한국 외식산업을 대표하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외식조리협회에서는 신메뉴에 대한 조리기술 개발과 지역 향토 음식 발굴 및 보급활동을 하고 있다.

협회의 추상용 회장은 전통 음식에 현대 조리 기술 및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메뉴의 개발로 외식산업을 더욱 성장 발전시키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서 지방자치단체와의 교류를 강화 시켜 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소재 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축제의 경우 현재의 트렌드를 제대로 반영하면서 동시에 지역 특색을 잘 나타내는 새로운 메뉴의 개발을 지원하고 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요리 경연대회의 개최를 전적으로 지원함으로써 무색무취의 지역축제가 트렌디한 테마형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 강정호 기자/봉평면 평창군[envira-gallery id=”10578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