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9년 마이스 포럼” 개최

부산을 세계 1등 MICE산업 도시로

0
23
부산 마이스산업의 중심 벡스코 전경, 사진제공: 벡스코

– MICE산업은 도시 지적자본과 지역산업 고도화로 이어지는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
– 타 도시보다 부산시의 마이스산업 인프라가 우수, 경쟁력 높음

(더 마이스=김태경 기자) 부산시가 2019년 마이스 포럼을 개최한다.
부산시는 5월 29일 오후 2시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고부가가치산업인 MICE산업의 육성과 이를 통한 도시비전의 실현방안 등을 논의하는 “부산 MICE 포럼”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시 관계자 및 MICE산업 종사자들이 MICE산업의 글로벌 트렌드와 구조적 특성을 이해하고 부산에서 개최하는 다양한 MICE를 활용, 도시경제 활력과 관련 지역산업 성장에 기여하는 방안들을 논의한다.

먼저 본 행사를 주관하는 부산경제진흥원 박기식 원장이 MICE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국내외 현황과 사례를 바탕으로 ‘부산 MICE산업 육성 및 지원 방안’을, 다음으로 서울시, 경기도, 성남시, 부산시 MICE산업 자문위원이자 국내 최초로 전시마케팅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게재한 전시컨벤션경영연구소 이창현 소장이 ‘MICE를 활용한 지역산업 혁신성장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선다.

이어서 부산 MICE 관련 다수의 연구용역을 수행한 부산시 도시브랜드 및 축제조직위원회 위원 영산대학교 오창호 관광컨벤션학과 교수가 ‘부산 MICE 진단과 성숙기 MICE도시의 모습’에 대하여, 마지막으로 MICE산업 업계의 의견청취를 위해 지역 대표 전시컨벤션 업체인 ㈜리컨벤션 이봉순 대표가 ‘지역 MICE업계의 역할 및 동반성장 방안’에 대해여 발표를 할 예정이다.

MICE산업은 다양한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를 유발하여 도시의 성장 동력이 되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지역경제 파급효과에 대한 논의가 관광산업에만 한정되어 있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MICE는 관광산업뿐만 아니라 도시혁신과 지역경제 발전의 촉매제로 활용될 수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부산에서 개최되는 MICE행사가 도시의 지적자본 축적으로 이어지고 지역산업 고도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함으로써 부산시가 지식 MICE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