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무더위 날려줄 특별한 무대 마련

0
139

(더 마이스=인천공항보도자료) 인천공항이 초여름 무더위를 잊게 해줄 특별한 무대를 제2터미널 면세구역 내 노드정원에 마련한다.

이번 공연은 초여름 제2여객터미널을 찾은 국내외 여행객과 공항상주직원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하기 위해 마련한 상설 예술공연으로, 6월 상설공연에는 인기 클래식그룹 ‘재즈나루’와 퓨전국악그룹 ‘하나연’을 초청해 관람객들이 고품격 퓨전 클래식-국악 연주를 감상하며 여름 무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특별한 구성으로 준비됐다.

‘재즈나루’는 콘트라베이스, 드럼, 키보드, 보컬로 구성된 4인조 클래식-재즈 연주팀으로, 관객과 호흡하고 공감하는 공연으로 유명하다. 이번 상설공연에서는 스티비 원더의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로버타 플랙의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등 유명 팝, 가요, 클래식 곡 등을 재즈로 편곡한 노래를 무대에 올려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처만명에 달하는 해외 여행객과 내국인들에게 우리 국악의 참 맛과 퓨전국악의 신세계를 알려온 퓨전국악계의 대표적인 예술공연팀이다. 6월 상설공연에는 보컬을 제외한 국악기들로만 편성해 ‘화합’, ‘아름다운 나라’, ‘민요연곡’, ‘아리랑’, ‘Over the rainbow’ 등 전통민요와 현대음악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퓨전국악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인천국제공항은 ‘6월 상설공연’을 제2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 동-서편에 위치한 노드정원에서 매일 11시30분, 12시30분, 15시, 16시, 17시에 각각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아트포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제2여객터미널 문화예술사무국(032-741-7882)에 문의하면 된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7년간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을 펼쳐 세계 최고 ‘컬처포트’로 인정받고 있다. 새롭게 개항한 제2여객터미널은 세계 최고 ‘아트포트'(ArtPort)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아트, 하늘에 펼치다'(Art, Spreading the Sky)를 주제로 4차례에 걸친 대규모 정기공연을 포함, 올해 총 4,552회의 성대한 예술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자료제공: 인천국제공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