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맞아 ‘발레리나와 함께하는 클래스’ 열어!

0
78
640126612

(더 마이스=정인태기자)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소확행’의 여유로운 시간과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고객들을 위해, 호텔에서 운영하는 이색 정기 클래스인 ‘살롱 드 클래스(Salon de class)’ 두 번째 시간으로 ‘발레리나의 스파클링 섬머 브런치’를 6월 28일(목)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레리나의 스파클링 섬머 브런치’는 유명 발레리나 최예원씨를 강사로 초청하여 평소 어렵게만 느껴지던 대표적인 발레작품들을 현직 발레리나의 쉽고 재밌는 설명과 함께 감상해볼 예정이다. 발레의 언어인 ‘마임’을 배워보고 일상에서 발레 자세를 적용한 스트레칭 실습, 발레리나의 다이어트 식단 등 흥미롭고 다양한 주제들이 준비된다. 여기에 로랑 페리에 샴페인을 곁들인 호텔 브런치와 디저트 등을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선물할 예정이다. 클래스 참석자 전원에게는 호텔 셰프가 직접 만든 특별한 ‘발레리나 쿠키&마카롱 세트’도 증정한다.

한편, 클래스 강사 발레리나 최예원은 이원국 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으로 ‘호두까기 인형’, ‘백조의 호수’, ‘지젤’, ‘사운드 오브 뮤직’ 등 주요 발레 공연에 출연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뮤지컬과 방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레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제 2회 살롱 드 클래스 날짜는 6월 28일(목)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이며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2층 젤코바 룸에서 진행된다. 선착순 30명까지 신청 가능하며 가격은 1인당 10만원(세금 포함)이다. 이 외에 살롱 드 클래스의 자세한 정보 및 신청은 호텔 홈페이지(seoul.intercontinent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정기 클래스 명칭인 ‘살롱 드 클래스(Salon de class)’는 유럽의 큰 응접실에서 열리는 사교 모임에서영감을 받은 것으로, 참석하시는 고객 분들께 품격 있고 편안한 클래스를 제공해드리고자 하는 방향성을 담고 있다. 최근 소비 트렌드인 ‘플라시보 소비(가성비를 넘어서 마음에 만족을 주는 소비형태)’, 일명 가심비에 따라 상품을 소비하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준비된 프로그램이다.

예약 및 문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02-559-775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