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반한 천재 색소포니스트 ‘허민’, 거장 재즈 피아니스트 ‘밥 제임스’와 만나다

0
16

(더 마이스=정인태기자) 강호동이 반한 천재 색소포니스트 ‘허민’ 거장 재즈 피아니스트 ‘밥 제임스’와 만나다.

SBS 방송 스타킹에도 6회 연속 출연하여 강호동을 반하게 한 색소포니스트 허민과 그래미상을 2회 수상한 재즈 피아니스트의 거장 밥 제임스가 멋진 협업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제1회 미스 머츄어 페스티벌 공연은 28일 그랜드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2시간 정도 진행된다.

허민은 현재 만 20세로 2010년 오사카 국제음악콩쿠르 목관 부문 1위를 차지하고 2015년 세계 색소폰콩쿠르 패스티벌에서 연주영상으로 세계 최연소로 우승하였다. 제23회 미국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팝연주 상과 제29회 그래미 어워드 퓨전 재즈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밥 제임스는 만 78세의 거장 재즈 피아니스트다. 이번 공연에는 세계적인 팝페라 가수 정세훈 씨와 아메리칸 갓 탤런트에 혜성처럼 등장한 테너 류하나 씨도 함께한다.

이번 공연은 유지영 패션 디자이너가 총괄 연출 감독을 맡았다. 공연 팀은 패션쇼와 콘서트 어울림, 의상과 음악이라는 장르를 한 바구니에 담은 선물이다고 설명했다.

허민은 “국제콩쿠르에 12세에 우승, 여러 방송과 콘서트로 알려진 후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 유럽과 한국을 오가면서 계속된 활동을 하고 있다. 2017년에는 서울 롯데 스카이 121층에서 크리스마스 콘서트로 이틀 동안 가족과 연인의 마음을 설레게 하였다. 이번 공연에도 더욱 최선을 다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즈의 거장 밥 제임스와 공연을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도 많은 음악의 대가들과 함께 다양하고 아름다운 연주의 세계에서 관객들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허민이 출연했던 영화를 보고 감동하였던 박현옥 씨는 “영화 듀오를 보고 팬이 되었는데 세계적인 거장 밥 제임스와 함께 세대를 넘어서는 멋진 공연이 기대된다”며 “나이를 넘어서고 장르에 얽매이지 않는 이런 공연들이 더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