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M, 날개와 동체가 합쳐진 신개념 항공기 콘셉트 공개

전자기타로 유명한 깁슨의 Flying V와 흡사한 외관, Flying V로 명명 기존 A350 기종 대비 연료 효율성 20% 개선, 기존 공항 시설 그대로 이용 가능한 장점 올 10월 KLM 설립 100주년 기념 행사에서 실물 모델, 인테리어 공개 예정

0
2
KLM이 개발 중인 신개념 항공기, 델타익 형태의 두개의 동체를 가진 항공기, 사진제공: KLM

(더 마이스=백승엽 기자) 기존 상용 여객기와는 파격적으로 다른 디자인의 항공기가 등장했다.

KLM이 아직 콘셉트 단계인 델타 형태의 항공기 Flying-V를 공개했다. Flying-V는 전자 기타로 유명한 깁슨의 Flying-V와 같으며 실제 이름 뿐만 아니라 형태 역시 Flying-V 기타를 빼다 박은 듯 닮았다.

Flying-V는 KLM이 투자해 Delft대학에서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항공기 날개, 동체를 하나로 통합한 델타익 형태의 항공기다.

델타익은 삼각형태의 날개(델타 형태)를 뜻하는 말로 공기라는 유체를 가르는데 최적화된 형태로 꼽히며 날개의 저항, 즉 항력을 최소화 하기위해 고안된 디자인이다. KLM은 Flying-V가 A350 항공기보다 20% 더 나은 연료 효율성을 보여준다고 발표했다..

Flying-V가 기존 항공기와 가장 크게 다른 점은 동체, 즉 승객이 거주할 공간이 둘로 나뉘며 이 동체는 날개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게 된다. 엔진은 두 개의 동체 사이 상단부에 위치하고 있다.

형태만 봐서는 기존 항공기보다 훨씬 클 것 같아 보이지만 실제 날개끝(윙스팬) 길이나 동체 길이 등은 현재 A350 등과 거의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것이 KLM의 발표.

현재의 기존 공항 시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좌석은 두개의 동체에 314석을 구성할 수 있어 수송 능력도 상당히 좋은 편이다.

KLM은 Flying-V의 실물 모델과 기내 인테리어 등을 오는 10월 KLM 창립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KL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