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내년 유럽행 직항 하늘 길 열린다.

대통령 북유럽 순방 중 한국-핀란드 양국, 정상회담 계기로 전격 합의

0
13
이륙하는 핀란드 국영항공사 핀에어 항공기, 부산시는 빠르면 내년부터 부산핀란드간 직항노선을 주 3회 운영하게 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핀에어

-부산시, 민선7기 중점과제로 추진해온 부산~헬싱키 직항노선 운수권 주3회로 증대
-운수권 증대에 대한 양국간 이견에도 불구, 핀란드 정상회담 계기로 극적 타결
-내년 부산~헬싱키 직항노선이 개설되면 김해공항 최초의 유럽 직항로로 국내외 타공항에서 환승하던 불편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

(더 마이스=백승엽 기자) 부산시는 6월 10일 한-핀란드 항공회담을 통해 부산과 핀란드 헬싱키를 직항으로 연결하는 김해공항발 최초의 유럽노선이 확보되면서 향후 부산이 동북아의 국제 관문도시로서 도약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부산-헬싱키 노선은 김해공항 최초의 유럽직항 노선으로 지난 2014년부터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 핀란드 국영항공사 핀에어가 공동으로 노선 개설을 추진해왔지만, 2017년 5월 한-핀란드 항공회담에서 부산-헬싱키 노선의 운수권 증대가 논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양국 정부는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결렬된 바 있다.

부산시는 민선7기 출범후 국토교통부 및 핀란드 정부, 핀에어 등을 찾아가 부산~헬싱키 노선 필요성을 적극 건의해 왔으며, 금번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방문을 계기로 그간 추진해 온 부산-헬싱키 노선이 합의에 이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부산~헬싱키 노선은 북극항로를 이용함으로써 국내 출발의 경우 최단시간내(9시간 전후) 유럽에 연결되는 노선으로, 그동안 인천이나 국내외 타공항에서 환승해야 했던 부울경 주민의 불편이 해소되고,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 부산~유럽간 항공화물 활성화 등으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부산시는 전망했다.

지난 해 싱가포르 직항노선 개설에 이어 부산~유럽 직항노선 운수권 확보되면서, 부산 시민들의 항공교통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나 현재 김해공항이 슬롯 부족 등을 비롯한 시설부족 문제로 세계 여러 항공사가 취항하고 싶어도 취항이 힘든 상황으로 이에 대한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부산시가 파리, 런던, 프랑크푸르크 등 다양한 유럽 중심도시들과 연결되고 나아가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개최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는 신공항의 건설이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부산시 관계자의 공통된 의견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