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해외여행시 ‘소음’에 가장 민감

여행 중 기내나 객실에서 소음 방해를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나.....

0
6
최근 온라인 여행사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 한국여행객들의 매너는 상당히 수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 익스피디어

– 한국인 여행객에게 가장 민감한 요소는 “시끄러운 소음”
– 비매너 여행객을 만난 경우는? 직접 나서지 않고 관계자 통해 해결
– 전 세계 공통 에티켓 “무거운 짐 함께 옮겨주기”

(더 마이스=백승엽 기자) 최근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어에서는 흥미로운 조사를 실시했다. 전세계 여행객들의 여행매너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알아보는 것. 익스피디어는 전 세계 23개국 남녀 18,2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한국인 응답자는 600명이다.

한국인 여행객 “소음으로 휴식 방해 받고 싶지 않아”
조사에 응한 한국인의 87%가 소음으로 휴식을 방해 받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한국인 여행객은  소음에 아주 민감하게 반응했으며 기내에서는 낯선 이와 교류하는 대신 혼자 조용히 시간을 보내기를 원했다.

한국인은 옆 좌석에 수다스러운 승객이 타는 것(87%)을 꺼려했다. 약간의 대화는 좋지만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다(87%)고 답했다. 옆 좌석 승객과 대화하는 경우(28%)도 극히 드물었다. 반면, 인도인(60%)과 멕시코인(59%)은 옆 좌석 승객과 비행 내내 대화할 수 있다고 답했다.

한국인 여행객은 아이가 내는 소음에도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아이가 울면 부모가 주변 승객들에게 사과해야 한다(56%)고 답했다. 아이의 내는 소음에 대해 동반 부모가 책임져야 한다는 인식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일본인은 5명 중 1명(19%)만이 아이의 소음에 대해 부모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국인은 숙소에서의 소음에도 민감했다. 객실 내(50%)는 물론, 객실 외 공간에서 시끄럽게 하는 투숙객(43%)을 최악의 사례로 꼽았다. 세계인의 꼴불견 1위는 아이를 방치하는 부모 여행객이었다.

대다수 한국 여행객들은 숙소에서도 소음에 민감하며 타 여행객들과 교류를 삼가하는 것으로(87%)로 나타났다. 사진제공: 익스피디어

매너 없는 여행객 만나면? “관계자 통해 원만히 해결하지만, 나설 땐 나선다”
한국인을 비롯한 아시아 여행객들은 여행 중 발생하는 곤란한 상황에서 직접 나서기 보다는 관계자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려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비행기에서 절대 삼가해야 할 행동으로 다른 승객이나 승무원과 논쟁을 일으키는 것(85%)을 꼽았다.

한국인은 뒷자리 승객이 좌석을 발로 차거나 다른 이들에게 무례한 승객을 발견할 경우 승무원을 통해 해결한다고 답했다. 호텔에서 소음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도 관계자를 통해서 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옆 객실의 투숙객이 시끄럽거나(77%), 다른 투숙객이 수영장에서 소란을 부릴 때(56%) 호텔 매니저를 찾았다.

한편, 관계자가 곤란한 상황에 처할 때에는 용감하게 나서겠다는 이들이 많았다. 한국인 10명 중 3명(30%)은 승무원에게 무례한 승객이 있다면 직접 제지하겠다고 답했다. 글로벌 평균(28%)보다 조금 높은 수치다. 일부 국가의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못 본 척 무시하겠다고 답한 것과 대조를 이루었다.

한국인 여행객은 호텔에서 마리화나를 피우는 투숙객을 발견했을 때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10명 중 8명(79%)은 호텔에 알리겠다고 답했고, 2명(18%)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답했다. 전체 평균(각각 59%, 14%)보다 높은 수치다. 일부 국가들은 2명 중 1명 꼴로 못 본 척 무시하겠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한국인 여행객(8%)은 그렇지 않았다.

세계인의 에티켓 “무거운 짐 옮겨주기, 좌석 바꿔주기, 여행 팁 공유하기”
기내에서 친절을 베풀었던 경험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다른 여행객이 무거운 짐을 옮기는 것을 도왔다'(41%)고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따로 앉게 된 일행을 위해 좌석을 바꿔주거나(29%) 여행 팁이나 추천 정보 등을 공유(25%)한 경험이 뒤를 이었다.

한국인 여행객은 기내뿐만 아니라 숙소에서도 다른 여행객과의 교류가 적은 편이었다. 오스트리아(49%), 독일(45%) 등 유럽 지역 응답자들이 적극적으로 다른 투숙객에게 여행팁을 공유하는 반면, 한국인 여행객은 23%에 그쳤고 2명 중 1명(51%)은 호텔에서는 친절을 베풀어본 경험이 없다고 답했다. 일본인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내 여행 소중한 만큼, 다른 여행객에도 피해주지 말아야
한국인은 다른 여행객에게 피해가 되는 행동을 자제하는 경향을 보였다. 냄새가 심한 음식을 기내에 반입(16%)하거나 일행과 함께 앉기 위해 다른 승객에게 자리를 바꿔줄 것을 요청(13%)하는 이들은 소수에 그쳤다. 전체 응답자 평균(각각 21%, 20%) 대비 낮은 수치다.

항공 에티켓도 비교적 잘 준수했다. 기내 수화물 규정을 어기거나(4%), 무료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요구(5%)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었다. 글로벌 평균보다 약 1.5 배 적은 수치다.

세계적으로 여행이 일상화되면서 여행 에티켓을 지키는 것이 여행의 만족도를 높이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았다. 매너 있는 여행문화의 확산으로 관광의 질이 몇단계 더 업그레이드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자료제공: 익스피디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