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럽기만 한 밋밋한 스프레드는 안녕! 자꾸만 손이 가는 중독적인 식감의 ‘이색 스프레드’ 열풍

- 원재료 고유의 독특한 식감과 풍미를 살린 이색 스프레드 출시 열풍 - 쌉싸름한 녹차 베이스에 바삭한 초코 쿠키가 듬뿍 들어간 복음자리 ‘그린티&초코쿠키 스프레드’ 등 인기

0
1

(더 마이스=정인태기자)최근 식품업계에서 질감과 식감이 돋보이는 다양한 식재료를 조합하거나 첨가한 스프레드를 연이어 선보이며 홈디저트족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식감을 더하기 위해 바삭한 초코쿠키나 톡톡 터지는 옥수수 알갱이를 넣는가 하면, 쫄깃한 찹쌀떡과 콩가루를 더해 한국적인 맛을 시도하는 등 ‘스프레드는 부드럽다’는 고정관념을 깬 이색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재료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조합으로 독특한 식감을 살린 ‘이색 스프레드’들을 소개한다.

◈ 부드러운 녹차 베이스에 바삭한 초코쿠키가 듬뿍! 복음자리 ‘그린티&초코쿠키 스프레드’

복음자리의 ‘그린티&초코쿠키 스프레드’는 녹차 스프레드 베이스에 바삭한 초코쿠키를 듬뿍 넣어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인 제품이다. 국산 가루 녹차를 함유해 향긋한 녹차 본연의 풍미를 살렸으며, 초코쿠키 고유의 크런치한 식감이 더해져 씹는 재미를 한껏 느낄 수 있다.

‘그린티&초코쿠키 스프레드’는 빵은 물론 크래커, 와플 등 어떤 형태의 디저트에도 손쉽게 발라먹을 수 있을 만큼 텍스쳐가 부드러울 뿐만 아니라, 바삭한 초코쿠키의 식감을 살려 빙수나 쉐이크 토핑으로도 안성맞춤인 ‘꿀조합’을 자랑한다.

◈ 발라먹는 찹쌀떡, 발라즈 ‘인절미 스프레드’

발라즈의 ‘인절미 스프레드’는 발라먹는 떡을 콘셉트로 출시된 제품으로, 진짜 찹쌀떡을 재료로 사용했다. 중독적인 맛 덕에 ‘악마의 잼’으로 유명한 누텔라의 한국판, ‘떡텔라’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인절미 스프레드는 콩가루의 고소함과 국내산 찹쌀떡의 쫄깃함을 그대로 살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인절미를 쉽고 다양하게 맛볼 수 있도록 했다. 인절미 스프레드는 빵에 바르기만 해도 특별한 한 끼 식사로서 손색없으며, 얼음·팥과 함께 인절미 빙수로도 응용 가능하다.

◈ 옥수수 알갱이가 톡톡! 바르다 ‘마약옥수수 스프레드’

바르다의 ‘마약 옥수수 스프레드’는 플리마켓이나 핸드메이드 페어, 서울 디저트 페어 같은 커다란 행사에 등장하며, SNS를 통해 유명세를 탄 제품이다. 우유와 생크림 베이스에 옥수수를 더해 옥수수 특유의 식감이 알알이 살아있는 것이 특징인 제품으로, 달콤하고 짭쪼름한 중독성 있는 맛으로 일명 ‘마약 옥수수’라고 불린다. 빵이나 크래커에 발라먹는 것은 물론, 우유를 넣고 끓이면 콘스프가 되는 등 디저트 외의 다양한 요리에도 활용할 수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