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올 성장률 전망 3%→2.9%로 하향 조정

취업자 증가 26만명에서 18만명으로 크게 낮춰

0
6

(더 마이스=이보명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성장률 전망을 3%에서 2.9%로 낮췄다. 내년 성장률 눈높이도 0.1%포인트 내렸다.

극심한 고용 부진이 이어지면서 취업자 증가 폭 전망은 10만명대로 떨어뜨렸고 설비투자 증가율 전망도 절반 이상 깎았다.

한국은행은 12일 금융통화위원회 후 발표한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을 2.9%, 내년은 2.8%로 제시했다.

4월 경제전망 때 제시한 올해 성장률 3.0%, 내년 2.9%보다 각각 0.1%포인트 하향조정한 것이다.

한은의 올해 성장률 전망이 2.9%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다. 올해 1월, 4월 전망 때 한은은 올해 한국경제가 3.0% 성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수출이 영향을 받고 투자도 둔화할 것이란 판단이 하향 조정 배경이다.

신기술 부문, 자동화 설비 등을 제외하면 다른 업종에서도 설비투자 증가세가 나타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 경제 불확실성이 커 기업들이 몸을 사리며 유지 보수 중심으로 보수적 투자만 할 것으로 점쳐진다.

건설투자 증가율 전망치도 -0.2%에서 -0.5%로 더 떨어뜨렸다.

한은은 주거용 건물이 입주 물량 확대로 증가 폭이 꺾이고 비주거용 건물도 올해 감소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앙정부, 공공기관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도 줄어 토목 감소세도 지속하리라고 내다봤다.

한은은 민간소비 증가율 전망은 4월 전망 때와 같이 2.7%로 제시했다.

한은은 “올해 국내 경제는 투자가 둔화하겠으나 수출이 양호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소비도 개선 흐름을 보이면서 꾸준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2019년에도 수출, 소비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잠재 수준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 취업자는 전년 대비 18만명 늘어날 것이라고 한은은 진단했다.

한은 전망치는 정부, 한은보다 보수적으로 전망하는 경향이 있는 현대경제연구원(19만8000명)보다 더 작다.올해 실업률 전망치는 이전과 같은 3.8%, 고용률은 전보다 0.1%포인트 떨어진 60.9%로 제시됐다.

내년 취업자 증가는 29만명에서 24만명으로 깎였고 실업률 전망은 3.7%에서 3.8%로 높아졌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