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년 창업가에 최대 1억 바우처 지원

0
3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비욘드 팁스’ 행사에서 참여 스타트업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더 마이스=정혜원 기자) 정부는 올해 중소벤처기업 지원 예산으로 17조원을 책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예비창업자부터 소상공인 전통시장 중소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하반기 300여 가지 정책에 5조원가량(연간 10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중앙회 등 유관기관과 단체도 하반기 중소기업 회원사를 위한 청년 채용 지원, 스마트팩토리 자금 대출 등 다채로운 지원책을 마련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 지원책을 제대로 활용하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뒤처지지 않을 뿐 아니라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 창업과 일자리 창출

중기부와 중진공은 최근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서울 등 전국에 12곳 더 늘리고 다음달 19일까지 예비 청년창업자 55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청년창업사관학교 8기 입교자 450명 모집에 2227명이 몰렸다. 전담 교수가 1 대 1 코칭 형태로 교육하고 개발자금은 1억원 이내에서 총 사업비의 70%까지 지원해 주는 게 인기 비결이다.

중기부는 또 기술개발자금이 부족한 창업 초기 기업에 최대 1억5000만원을 지원해주는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참가자를 모집한다. 예비창업자나 창업 3년 미만 창업자에게 공간과 컨설팅을 제공해주는 창업보육센터는 연중 수시로 신청할 수 있다. 중진공은 ‘청년 일자리 지원사업’ 참여 기업에 최대 45억원까지 융자를 지원해준다.

기술보증기금은 만 39세 미만 청년창업가에게 최대 1억원의 바우처를 지급하는 ‘오픈바우처 지원사업’을 올해 새로 마련했다. 하반기 수혜 대상은 약 600개다. 유망 스타트업을 키우는 ‘기보벤처캠프’는 상반기 40개사에서 하반기 60개사로 늘어난다.

벤처기업협회는 하반기 전년도 매출이 100억원(비제조업은 50억원 이상)인 선도벤처기업과 협업을 희망하는 창업팀을 지원하는 ‘선도벤처연계 창업지원사업’을 선보인다. 창업 준비 및 제품 개발에 필요한 소모비용 9000만원

◆소상공인·여성 등 지원책 마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연간으로 진행하는 소상공인정책자금 중 청년고용특별자금은 만 39세 이하 청년소상공인이나 최근 1년 내 청년근로자를 고용한 소상공인에게 5년 한도로 1억원까지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다. ‘희망리턴패키지’도 관심이다. 폐업(예정) 소상공인에게 사업정리 컨설팅(3000명), 재기교육(5000명)을 제공해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폐업과 임금근로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는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TV홈쇼핑 입점 지원 사업을 한다. 오는 10월 중 내년 상반기 지원 기업의 신청을 받는다. 올 상반기 10개 기업에 1925만원씩 지원했다.

◆4차산업 및 해외수출 지원

중기부는 4차산업 관련 기술 개발 비용을 최대 5억원까지 받을 수 있는 ‘혁신형기업기술개발’ 사업을 시행한다. 이달 공고한 뒤 8월부터 참가 기업의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중진공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올해 ‘제조현장 스마트화자금’(예산 3000억원)을 신설했다. 일반 신성장기반자금보다 금리가 0.5%포인트 낮고 융자한도는 70억원(일반 45억원)으로 많다.

중기중앙회는 하반기 협회나 조합 등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 많다. ‘무역촉진단 파견사업’은 전문업종 중심으로 수출 유관기관이 주관하는 해외 전시회 참여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품목별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단계별 공동 해외시장 개척활동을 하는 ‘수출컨소시엄 사업’도 내년 2월까지 추진한다. 시장조사 현지파견 등 공통 경비의 70%를 지원해준다.

자료출처: 중기벤처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