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계 이황의 48세 사랑

0
6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랑 이야기만큼 재미있는 게 없다.

퇴계 이황 선생의 이야기다.

유교적 법도에 충실했던 그에게 젊은 한 여인을 향한 애정은 한편의 전설 같다.

퇴계 이황은 48살 때 경치좋은 단양 군수로 부임했는데 그 고을 관기였던 18세의 어린 두향을 만난다.

두향은 첫눈에 대나무처럼 올곧은 퇴계를 연모하게 되었고 퇴계도 부인과 아들을 잇따라 잃었던 터라 공허한 가슴에 두향이 들어왔다.

20년 세월을 뛰어넘는 사랑의 교감이고 반상의 신분을 뛰어넘는 로맨스다.
두향은 시와 서와 거문고에 능했고 특히 매화를 좋아했다.

그녀는 언제나 퇴계의 곁에서 거문고를 타며 퇴계의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게 한 여인이다.

그런데 이렇게 사랑을 시작한지 꼭 9개월 만에 퇴계가 경상도 풍기 군수로 전근 발령을 받는다.

두 사람 모두에게 대단한 충격이었고,
관기를 못 데리고 다니는 당시의 규율 때문에 결국 두향을 두고 퇴계는 혼자 풍기로 떠나야만 했다.

떠나면서 꾸린 짐속에는 두향이 준 수석2개와 매화 화분 한 개가 있었다.
떠나기 전날 밤에 마주 앉아 주고 받았던 한시가 백미다.

死別己呑聲
(죽어 이별은 소리조차 나오지 않고)
生別常惻測
(살아 이별은 슬프기 그지 없네)

그리고 퇴계는 말을 이었다.
내일이면 떠난다.
기약이 없으니 두려울 뿐이다.

두향은 말없이 먹을 갈고 붓을 들었다.
그리고는 시 한수를 썼다.

이별이 하도 서러워 잔들고 슬피 우는데,
어느덧 술도 비워 없어지고 님마저 가는구나.
꽃지고 새우는 봄날을 어이할까 하노라.

이날 밤의 이별은 결국 너무나 긴 이별로 이어져 퇴계가 70세로 세상을 하직할 때까지 두 사람은 한번도 다시 만난 적이 없었다.

퇴계가 부제학 공조판서 예조판서로 승승장구하는데 아마도 두향은 누가 될까하여 퇴계에 대한 두향의 배려였으리라.

퇴계와 이별한 후 두향은 관기를 그만두고 퇴계와 즐겨갔던 남한강 강가에 움막을 짓고 평생을 살았다.

이별 후 이들은 만나지 못하고 서로 서신만 주고받았다.
다음은 퇴계가 두향에게 보낸 시다.

黃卷中間對聖賢(황권중간대성현)
누렇게 바랜 옛 책속에 좋은 말씀을 보면서

虛明一室坐超然(허명일실좌초연)
빈 방에 홀로 조용히 앉았는데

梅窓又見春消息(매창우견춘소식)
매화 핀 창가에 봄소식을 다시 보니

莫向瑤琴嘆絶絃(막향요금탄절현)
그대도 거문고 마주앉아 줄 끊겼다고 한탄 말라.

퇴계는 말년에 안동에 있는 도산 서원에서 조용하게 지냈는데 한 때는 병세가 위독해서 자신도 모르게 옷을 입은 채로 설사를 하게 되었다.

그 경황에서도 그는 시중드는 사람에게 불결하니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매화 화분을 딴 방으로 옮기라고 하였다.
그 매화가 바로 두향이 준 것 이어서 각별히 애지중지 하였다.

명종과 선조 임금이 항상 퇴계에게 큰 벼슬을 내리면서 조정으로 나올 것을 간곡하게 청했지만, 그는 끝내 벼슬을 사양하고 출세보다는 학문에 전력했던 군자였다.

그러나 시와 음악과 한 여인을 사랑했던 로맨티스트였고, 또 달과 산과 강과 매화를 유달리 사랑했던 풍류객이었다.

기록에 의하면 그가 병이 깊어 누워 있던 1570년 섣달 초여드렛날, 제자들이 부축하여 자리에서 일어나 앉았다.

창문으로는 눈부신 겨울 햇살이 쏟아져 들어왔고, 윗목에는 매화 화분 하나가 두세 송이 부푼 꽃망울을 매달고 있는데,

“저 매화에 물을 주어라!“ 이 말을 끝으로 선생은 미소 띤 표정으로 앉아서 이승을 하직했으니, 이때 선생의 나이 70세였다.

그날은 맑았는데, 오후 다섯시쯤 갑자기 흰 구름이 집 위로 몰려들더니 눈이 한치 남짓 내렸고 조금 뒤 선생이 숨을 거두시자 구름은 흩어지고 눈도 그쳤다.

두향이 퇴계에게 주었던 매화는 그 대를 이어 안동의 도산서원에 그대로 피고 있다.

어느 날 두향이 안동의 퇴계에게 난초를 보냈다. 단양에서 두향과 함께 기르던 것임을 알아차린 퇴계는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하고, 이튿날 새벽에 일어나 자신이 평소에 마시던 우물물을 손수 길어 두향에게 보냈다.
이 우물물을 받은 두향은 물을 마시지 못하고,
새벽마다 일어나서 퇴계의 건강을 비는 정화수로 소중히 다루었다.

어느 날 이 정화수가 빛깔이 변하는 것을 보고 퇴계가 돌아가셨다고 느낀 두향은 소복차림으로 단양에서 머나먼 도산서원까지 4일간을 걸어서 돌아가신
님을 뵈었다.

한 사람이 죽어서야 두 사람은 만날 수 있었다.
그래서 지금도 퇴계 종가에서는 두향이 묘에 벌초하고 그녀의 넋을 기린다.

퇴계 선생의 파격적인 사랑을 공식적으로는 인정할 수 없지만 그 애달픈 사랑을 잊지는 않는다는 것이
사람의 禮인 모양이다.

또한 옛날이나 지금이나 여자는 존경하는 님에게는 변치않는 숭고한 사랑으로 승화시키는 것 같다.

글: 문창동/칼럼니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