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에어, 부산 취항으로 영남권 승객들의 여행 선택지 폭 넓힐 것”

■ 유럽 항공사 최초로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유럽 직항 노선 신설■ 화, 목, 토 주3회 김해 출발 예정, 인천 노선과 동일한 최신 A350 항공기 투입■ 한국어 표지판, 한국인 승무원 등 한국 고객을 위한 현지화 서비스도 소개

0
4
핀에어부산-취항기념-기자간담회

아시아와 유럽을 가장 빨리 잇는 유럽 대표 항공사 핀에어(한국지사장 김동환)는 유럽 항공사 최초로 부산-헬싱키 직항 노선을 신설하며 2020년 3월부터 화, 목, 토 주 3회 운항한다. 해당 노선에는 최신 항공 기종인 A350이 투입된다. 

욘네 레티옥사(Jonne Lehtioksa)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총괄 부사장과 김동환 한국 지사장은 핀에어의 아시아 전략과 아시아 신규 노선의 중요성 및 부산-헬싱키 노선에 대한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욘네 레티옥사 부사장은 아시아와 유럽을 빠르고 편리하게 잇는 것이 핀에어의 핵심 목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현재 핀에어는 유럽 100여개 이상의 취항지와 19개의 아시아 도시를 연결 하고 있다. 핀에어는 유럽 항공사 최초로 부산에 취항함으로써 주 7회였던 한국노선은 주 10회로 증편 될 예정이다. 이로써 영남권 승객들은 핀에어가 취항하는 유럽 도시 곳곳을 보다 편리하게 여행 할 수 있다. 

한국인 고객을 위한 현지화 서비스도 소개됐다. 고객의 편의를 위해 국내에서 출발하는 핀에어의 모든 비행기에는 최대 4명의 한국인 승무원이 탑승하며, 3개월 주기로 변경되는 한식 기내식을 이용할 수 있다. 유럽 공항으로는 최초로 헬싱키 공항 내 한국어 표지판을 설치하고 한국어 안내방송을 제공하는 한편 한국 여권 소지자의 경우 자동 출국 심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동환 지사장은 지난 11년간 발자취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2008년 첫 취항 이후로 한국 지사 전체 매출은 450% 증가하며 꾸준히 성장했다. 부산-헬싱키 노선을 위해 오는 10월 부산 사무소 개소하여 현지화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김동환 지사장은 “유럽 항공사 최초로 부산에 취항하게 되어 무척이나 기쁘다. 이번 취항으로 그 동안 유럽 여행에 불편을 겪었던 영남권 승객들에게 보다 편안하고 만족도 높은 여행 경험을 제공하도록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