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항공, 세계 최초로 A350-900ULR 항공기 인도

- 오는 10월 세계 최장거리 직항 노선 싱가포르-뉴욕 노선 운항 시작 - 11월, 싱가포르-로스앤젤레스 직항 노선 신규 취항

0
2
싱가포르항공 A350-900ULR, 사진제공 싱가포르항공

(더 마이스=이귀현 기자) 싱가포르항공이 세계 최초로 최신 기종 에어버스 A350-900ULR(ultra-long-range) 을 인도 받았다. 해당 항공기는 싱가포르항공이 주문한 7대의 A350-900ULR 중 첫 번째로 인도 받는 항공기로, 10월 11일부터 세계 최장거리 직항 노선인 싱가포르-뉴욕 노선에 투입된다.

싱가포르항공은 전 세계 항공사 중 최초로 A350-900ULR 기종을 운항하는 항공사가 될 전망이다. A350-900ULR 기종은 9,700 해리(nautical mile, nm)를 20시간 넘게 비행할 수 있는 차세대 항공기로, 투입 예정인 싱가포르-뉴욕 직항 노선의 거리는 약 16,700km이며 예상 비행 시간은 18시간 45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A350-900ULR 항공기는 총 67석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94석의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A350-900ULR항공기는 싱가포르와 뉴욕 뉴웍(Newark) 공항을 잇는 직항 노선에 투입된다. 추가 도입되는 항공기는 오는 11월 2일 취항하는 싱가포르–로스앤젤레스 직항 노선에 투입되며, 증편된 싱가포르-샌프란시스코 직항 노선에도 투입된다. 이로써 2018 년 말, 싱가포르항공은 싱가포르와 미국을 연결하는 직항 노선을 매주 27 회 운항하게 된다.

싱가포르항공 CEO 고 춘 퐁(Goh Choon Phong)은 “세계 최초 A350-900ULR 기종 인도는 싱가포르항공과 에어버스 양사 모두에게 역사적인 순간” 이라며 “싱가포르항공과 에어버스는 기존 파트너십을 강화했을 뿐 아니라, 장거리 비행을 한 단계 높은 차원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A350-900ULR은 고객에게 더욱 편안하고 안락한 비행을 선사하며, 초장거리 여행을 가능케할 혁신적인 항공기로 해당 기종 도입을 통해 싱가포르항공 노선 네트워크의 경쟁력을 높이고 싱가포르를 항공 허브로 발전 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다” 고 말했다.

에어버스의 CEO 톰 엔더스 (Tom Enders)는 “A350-900ULR 항공기 인도는 초장거리 직항 노선 개발의 선두주자인 에어버스와 싱가포르항공에게 획기적인 사건” 이라며 “연료 효율성이 우수한 A350은 새로운 초장거리 노선에 대한 승객들의 수요를 만족시킬 수 있으며, A350의 조용하고 쾌적한 기내 환경과 세계적인 명성을 자랑하는 싱가포르항공의 뛰어난 기내 좌석은 승객들에 최상의 비행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고 밝혔다.

A350-900ULR 항공기는 높아진 천장과 커진 창문, 넓어진 동체, 시차로 인한 피로를 줄일 수 있도록 고안된 조명 등을 갖춰 장거리 비행을 하는 승객들이 한층 편안한 여행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탄소 복합 기체로 기내 기압 및 습도를 최적화해 승객들의 비행 편의성도 고려했다.

싱가포르항공은 현재 인도 받은A350-900ULR 항공기를 포함해 22 대의 A350-900 기종을 보유하고 있으며, A350-900ULR 6대를 포함한 45대의 항공기를 추가 주문한 상태다.

한편, 싱가포르항공은 현재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휴스턴, 뉴욕 등 미주 노선을 총 주 40회 운항하고 있다. 이번 A350-900ULR 기종 도입과 함께 오는 12월부터 미주 노선을 주 53회 운항하게 된다.

자료제공: 싱가포르항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