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기차 이용 활성화 위해 충전인프라 개선방안 마련

누구나 찾기 쉬운 공공기관 중심으로 고속 급속충전기 보급을 확대

0
2
환경부가 전기자동차 확대보급과 서비스 향상을 위한 인프라 개선에 나선다. 사진:환경부

(더 마이스=송혜인 기자) 전기차 5만대 시대가 성큼 다가왔지만 이용에 필수적인 충전인프라의 절대 부족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환경부는 충전인프라 현황과 이용자 불편사항을 점검하여 전반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제5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환경부는 ‘전기차 이용 활성화를 위한 충전인프라 강화 및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보고했다.

이번 개선방안의 보고에 앞서 환경부가 올해 9월 국민 2600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인프라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전기차 불편 요인으로 충전 불편‧충전기 부족(55.8%)이, 충전기 사용불편 요인으로 긴 충전시간(46.3%)이 각각 1위에 꼽혔다.

이번 개선방안에 의해 먼저 누구나 찾기 쉽고 충전이 용이하도록 우체국 등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충전인프라를 확대하고, 충전시간 단축을 위해 고용량‧고속의 급속충전기(기존 50kW급 → 100kW급)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보급하게 된다.

환경부는 또한,  안전한 사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전기차 충전기의 사후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충전기 점검 횟수를 강화(월 0.45회→1회)하고, 전기차 이용자들과 협업해 고장, 불편사항의 상시 신고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고장률이 높은 구형충전기를 신형으로 단계적으로 교체하거나 신형충전기를 추가 설치하여 충전환경을 개선하게 된다.

또한 실사용자를 고려하여 사용자 편의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충전기 공동사용환경(로밍서비스) 조성, 결제방식 다양화, 충전인프라 정보제공 강화 등 실사용자의 중심의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이번 개선방안을 통해 국민들이 충전기를 사용하면서 겪었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충전기의 편리한 사용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