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중국 장자제 첫 취항 ‘직항편으로 편하게 가요’

▶ 주 3회(수, 금, 일) 스케줄로 오늘 첫 운항▶ 첫 취항 기념해 승무원들이 중국 전통 의상 입고 탑승객 맞아▶ ‘첫 인천(서울)발’, ‘유일한 LCC’ 직항편으로 여행객 편의 도모

0
6
에어서울-항공기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오늘(16일), 장자제에 취항하며 중국으로 향하는 첫 비행기를 띄운다.

에어서울은 10월 16일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에어서울 조규영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취항 기념 행사를 가진다.또한, 이날 장자제 첫 취항편에서는 에어서울 캐빈승무원들이 인천발 장자제 첫 취항과 동시에 에어서울의 첫 중국 노선 진출을 기념해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탑승객을 맞는다.

첫 취항편인 에어서울 RS811편은 낮 12시 25분에 출발해 장자제에 현지 시간 오후 2시 50분 도착한다.인천(서울)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직항편 정기 노선은 항공사 중 에어서울이 첫 취항이며, LCC 중에서도 에어서울이 유일하다.지금까지는 서울에서 장자제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없어, 인근 지역 공항을 이용한 후 다시 장자제까지 4시간 이상 버스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직항편이 개설되며 여행객들은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에어서울의 인천~장자제 노선은 오늘(16일)부터 주 3회(수, 금, 일) 스케줄로 운항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