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 메르디앙 서울, “크리스마스 데코와 함께 중세 유럽으로 여행을

0
5

(더 마이스=김인철기자) 유럽스타일 럭셔리 호텔 르 메르디앙 서울이 중세 유럽으로 여행을 떠나보는 “메리 끌라시크 크리스마스(Merry Classique Christmas)” 데코레이션을 선보인다.

르 메르디앙 서울은 총 3곳의 포토 스폿을 준비했다.

우선 로비에 들어서면 양쪽으로 ‘트윈 트리’가 손님을 맞는다. 빈티지 열쇠와 태슬(Tassel)을 오너먼트처럼 장식한 화이트 트리다.

트리 장식으로 선택한 빈티지 열쇠 오너먼트는 호텔을 상징하고, 태슬은 미드 센추리(Mid Century) 양식에서 고안한 것으로 유럽 문화와 헤리티지를 엿볼 수 있는 디자인이다.

두 번째 스폿은 유러피언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 입구에 있는 5m 높이의 웅장한 화이트 트리다.

역시 키 태슬을 활용해 장식했는데, 우아한 건축물 디자인과 빈티지 거울을 백월로 활용하여 사진을 찍으면 마치 유럽의 클래식한 공간에 들어선 듯한 착시효과를 일으킨다.

세 번째 장소는 F층 모네 연회장 입구에 있는 ‘패밀리 포토존’으로, 2m의 거대한 책 모형과 트리로 구성된 공간이다.

사진을 찍으면 마치 동화 속 환상적인 크리스마스의 한 장면에 들어선 듯한 감성이 느껴진다.

르 메르디앙 서울 마케팅 디렉터는 “어디서도 보지 못한 독특하고 스타일리시한 데코레이션을 준비했다”면서 “유러피언 럭셔리 호텔만의 섬세한 크리스마스 디자인 감성을 느껴보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