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X에코브릿지, 봄여름가을겨울 30주년 트리뷰트 공개

- 이루마X대니정까지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 총 9곡 완성

0
1

(더 마이스=정인태기자) 어반자카파X에코브릿지, 이루마X대니정이 재해석한 봄여름가을겨울 명곡들이 공개된다.

12일 오후 6시 공개되는 어반자카파X에코브릿지의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와 이루마X대니정의 ‘못 다한 내 마음을’은 봄여름가을겨울 데뷔 30주년 트리뷰트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의 마지막 음원이다.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은 국내 최고의 뮤지션들이 음악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와 함께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봄여름가을겨울의 노래를 리메이크 해 발표하는 프로젝트다.

어반자카파가 다시 부른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는 보컬리스트 권순일의 미성과 조현아, 박용인이 만드는 화려하고 압도적인 코러스 화음으로 새롭게 해석됐다.

 특히 곡의 시그니처인 내레이션을 어반자카파 스타일로 표현해 귀를 사로잡는다.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는 싱어송라이터이자 오랜 시간 프로듀서로 어반자카파와 함께 음악작업을 해 온 에코브릿지가 편곡을 맡았다.

이루마의 피아노와 대니정의 색소폰으로 연주된 ‘못 다한 내 마음을’은 봄여름가을겨울 2집 [나의 아름다운 노래가 당신의 마음을 깨끗하게 할 수 있다면]에 수록됐던 연주곡으로 이루마, 대니정은 국내 최정상급 연주자들답게 피아노와 색소폰 단 두 개의 악기만으로 풍성하고 짜임새 있는 연주를 들려준다. 

특히 두 사람은 원곡의 서정성에 집중해 애절함을 극대화시켰다.

우리 대중음악계를 이끌어온 봄여름가을겨울의 데뷔 30주년을 기념하고 동시에 김종진 전태관 두 사람의 우정을 기억하는 취지로 시작된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의 음원 수익은 현재 투병 중인 전태관을 위해 쓰인다.

한편 봄여름가을겨울은 내년 1월16일부터 27일까지, 또 2월13일부터 24일까지 홍대 구름아래 소극장에서 총 30회 [봄여름가을겨울 30주년 소극장 콘서트]를 개최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