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유효기간 만료 마일리지로, 내년 항공권 끊을 수 있어요!

0
2

(더 마이스=김인철기자) 내년부터 시작되는 일부 항공 마일리지의 소멸을 앞두고, 아직까지 마일리지를 미처 사용하지 못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6년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시행을 예고하고 2008년부터 도입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2008년 7월 1일부터 같은 해 12월 31일까지 적립된 미 사용 마일리지는 2019년 1월 1일부터 소멸되기 때문.

특히 12월부터 성수기에 접어들면서 마일리지로 보너스 항공권을 예약하기가 더욱 어려워지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도 앞서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걱정은 금물. 지금 당장이 아닌 내년 중에 사용할 항공권이라도 미리 보너스 항공권을 예매해 놓으면 걱정이 없다.

게다가 대한항공의 경우 현재 2019년 연간 전체 국제선 9만 7천여 편의 항공편 중 95%에 이르는 9만 2천여 편의 항공편에서 보너스 항공권 예약이 가능하고, 국내선 4만 9천여편의 항공편 중 94%인 4만 6천여 편에서 보너스 항공권 예약이 가능하다.

조금만 서두르면 마일리지로 항공권을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높아진다는 의미다.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 예매는 출발 1년전부터 가능하니, 올해 말로 소멸되는 마일리지를 보유한 승객들은 계획을 세워 보너스 항공권을 미리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

⦁ 마일리지 좌석 1년전에 예약 가능… 미리미리 끊어 놓으면 돼

마일리지를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사용처는 바로 보너스 항공권 이용이다.

이 때문에 마일리지를 이용해 보너스 항공권을 사용하려는 수요는 항상 높다.

하지만 원하는 날짜와 항공편의 보너스 좌석을 구하기가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반면 조금 여유 있게 일정을 잡는다면 보너스 항공권을 이용할 수 있는 기회는 더 높아진다.

예를 들어 며칠 후의 보너스 항공권이 아닌, 몇 달 후 항공기의 보너스 좌석이 여유가 더 많은 식이다.

특히 일반 항공권과 마찬가지로 마일리지로 끊는 보너스 항공권도 1년전 미리 예약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올해 12월에 내년 12월 보너스 항공권을 끊을 수 있다는 의미다. 만약 올해 말에 소멸되는 마일리지를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올해가 지나가기 전에 내년 출발하는 보너스 항공권을 예매하면 자연스럽게 소멸 예정인 마일리지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 발권일부터 1년간 유효하다.

단 유효기간은 연장되지 않으니 참고해야 한다.

또한 일정을 변경하거나 목적지를 변경할 경우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으며, 예약을 취소하지 않고 탑승하지 않을 경우 예약 부도 위약금이 부과될 수 있으니 이와 같은 점을 유의해야 한다.

⦁ 보너스 좌석 상황 보기로 편리하게 이용 가능

대한항공은 시즌별, 요일별, 노선별 탑승 자료를 세밀하게 분석하는 한편, 가능한 더 많은 보너스 항공권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투명한 보너스 좌석 운영을 위해 홈페이지를 통해 보너스 좌석 상황을 안내하고 있다.

홈페이지 내의 ‘보너스 좌석 상황 보기’ 메뉴를 이용하면 361일 이내의 좌석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의 ‘보너스 항공권 추천 여행지’ 메뉴에서는 14일 이내 보너스 항공권을 사용할 수 있는 여행지도 살펴볼 수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