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ound Mt Seorak, Zoomed in from peak top.

                                          이상설 기자 / 더 마이스